'캠핑클럽' 핑클, 14년 만의 완전체 무대 어땠나...눈물 펑펑→이효리 팬과 화해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캠핑클럽' 핑클, 14년 만의 완전체 무대 어땠나...눈물 펑펑→이효리 팬과 화해

댓글 : 0 조회 : 66


'캠핑클럽' 핑클, 14년 만의 완전체 무대 어땠나...눈물 펑펑→이효리 팬과 화해 

그룹 핑클이 14년 만에 완전체 무대를 선보였다.

22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 이효리와 이진, 옥주현, 성유리는 이벤트에 초대된 100명의 팬과 만났다. 이 무대를 위해 그동안 공연 연습에 매진해왔던 핑클은 결국 눈물을 쏟았다.

데뷔곡 '블루 레인'으로 포문을 연 핑클은 '당신은 모르실거야', '루비', '내 남자친구에게' 등을 불렀다. 이효리는 "인사드리기까지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렸다"면서 "준비 과정이 굉장히 힘들었지만, 다시 완성된 무대는 여전히 우리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아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유리는 '당신은 모르실거야'를 부를 당시의 팬들의 응원 소리에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아울러 이들은 신곡 '남아있는 노래처럼'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효리는 팬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에 과거 서로에게 욕을 했던 팬과 오해를 풀고 화해를 하기도 했다. 당시 이효리에게 욕을 담은 메시지를 보냈던 팬은 "기다리고 있는데 (이효리가) 그냥 지나가서 너무 서운했다"면서 "사과하고 싶었는데 만날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효리는 눈물을 흘리면서 "되게 오래된 팬이어서 상처를 많이 받았다"면서 "안티가 그러는 건 아무렇지 않은데 항상 이해할 것 같은 팬이 그랬기 때문"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효리는 "그때 나도 잘못했던 것을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사진='캠핑클럽' 방송 캡처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토토맨 텔레그램

공지사항

전체 스포츠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