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베르사유의 장미는 티파니 "엄정화 보고 30대에 또다시 꿈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복면가왕' 베르사유의 장미는 티파니 "엄정화 보고 30대에 또다시 꿈꿔"

댓글 : 0 조회 : 53


'복면가왕' 베르사유의 장미는 티파니  

소녀시대로 활동했던 가수 티파니가 '복면가왕'에 등장했다.

1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베르사유의 장미'는 2라운드에서 '모둠전'과의 대결에서 패배, 가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했다. '베르사유의 장미'는 소녀시대 출신 가수 티파니로 밝혀졌다.

티파니는 "태국에서 도착하자마자 스튜디오에 왔다"고 말했다. '티파니 영'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티파니는 솔로 앨범을 발표하고 투어를 시작했다. "투어를 서울에서부터 시작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은 티파니는 "내게 영감을 준 아티스트가 많았지만, 엄정화를 보고 30대가 되고 나서 또다시 꿈을 꾸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윤상은 "가창력에서 티파니라고 생각을 못 했다"면서 "자신의 제너레이션이 아닌데 완벽하게 소화했다. 세계적인 활동을 준비한 만큼 잘 마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신봉선은 "티파니가 소녀일 때부터 봤는데 시간이 지나 뮤지션으로 서 있으니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격이 올라온다"면서 "성실하게 잘 자라줘서 고맙다"고 했다.

티파니는 "사실 야망이 가득해서 왔는데 이렇게나마 인사드릴 수 있어서 감사하다"면서 "아이돌로 시작해서 멋진 아티스트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토토맨 텔레그램

공지사항

전체 스포츠 팀순위